21902
https://image.ohou.se/image/resize/bucketplace-v2-development/uploads-projects-cover_images-157889928135060410.jpg/1440/none
온라인집들이
"작을수록 더 크게"
2020년 02월 08일 18:51
이 컨셉 시공상담
건물
아파트
평수
26평
스타일
모던, 미니멀&심플
작업
전문가
분야
리모델링
기간
3 주
예산
2,000만원 ~ 3,000만원
가족형태
신혼부부
세부공정
주방리모델링, 조명시공, 중문, 가벽&파티션
지역
대전광역시 태평동 삼부아파트
[2386664, 2265477, 2265478, 2265479, 2265480, 2265481, 2265482, 2265483, 2265484, 2265485, 2265486, 2265487, 2265488, 2265489, 2265490, 2265491, 2265492, 2265493, 2265494, 2265495, 2265496, 2265497, 2265498, 2265499, 2265500, 2265501, 2265502, 2265503, 2265504, 2265505, 2265506, 2265507, 2265508, 2265509, 2265510, 2265511, 2265512]


None

작을수록 크게보라

건축면적 85.68㎡  구조 방 3개 , 욕실 1개 가족구성 부부 공사내역 전체 리모델링


비효율적인 공간구성 , 노후된 설비 , 한정된 예산 두 사람는 금액적으로도 공간적으로도 풀어내야 할 일이 많았습니다. 가장 중요한건 한정된 면적에서 효율적인 구획을 하는 것

두 사람은 공간이 아닌 평면을 보기로 했습니다. 부부의 니즈를 고스란히 담아낸 알찬 평면 계획  부부는 전체 평면을 '공적인 공간'과 '사적인 공간'으로 크게 분할하였고 각 실의 경계를 무너트려 그 어떤 공간도 아닌 공용공간의 역할을 하도록 하였습니다.

좁은현관에서의 개방감

None

현관은 주거 공간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중요한 공간이며 풍수적 측면에서의 현관은 돈과 행운, 그리고 좋은 기운이 들어오는 길목으로 여겨집니다. 두 사람은 '개방감'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시야확보를 위해 신발장을 낮추고,  공간 확보를 위해 중문의 위치를 바꾸고,  긴 주방쪽을 비추어 확장되어 보이게 만드는 큰 거울을 사용했습니다.

None
None

중문의 위치 , 역할

None

이 집에 위치한 것들은 모두 '한가지 이상'의 '역할을 해야했습니다. 보통 전이공간인 현관과의 구분을 요하는 중문을 '사적인 공간'과 '공적인 공간을 경계하는 매체로 삼았습니다. 중문은 '방문'의 역할도 합니다. 안쪽은 방들은 화장실을 제외하고 문을 전부 탈거해 '방 한 칸'으로 봤습니다.

None
None

현관 타일은 기존 현관보다 더 길게 깔아 현관이 확장 된 것처럼 보이게 했습니다.

None
None

가벽 , 동선, 시선

None
None
None

주방과 현관 사이의 낮은 가벽은 존재감은 낮지만 큰 역할을 해줍니다. 낮은 가벽은 동선을 막아 공간 구분을 해주지만, 시선은 트여있어 전혀 답답하지 않습니다.

None

수집, 취미생활

None
None

이 집에서 가장 맥시멈한 소품과 컬러를 가지고 있는 곳입니다. 무언가 수집하는 취미를 가진 사람들은 많지만, 보통 크기가 작으면 조잡스러워보이고 크기도 크면 둘 곳도 없는 애물단지가 되어버리는 현실. 수집품도 소유자도 서로에게 거슬리지 않게 자리를 잡아줬습니다. 집안의 중앙에 있기 때문에 집에 컬러가 한정적이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고 오히려 생동감이 느껴집니다.

젠다이가 없는 욕실은 한층 깔끔함을 자아냅니다. 반면에 젠다이가 있으면 자꾸 무언가를 올려두게 되고 정리하기 힘들어지기도 합니다.

None
None

안방과 드레스룸 도어를 없애자 방안에 기다란 복도가 생겼습니다. 방안에 침대를 두개 두어야 하는 상황이라 조금이라도 공간 확보를 해야 했는데 문을 여닫는 공간이 줄어들자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None
None

안방은 눈의 피로가 적은 온도에 안정적인 조도로만 조명을 구성해주는 것이 휴식의 용도로 알맞습니다.

None

지금까지 공적인 공간과 사적인 공간을 효율적으로 나눈 '작을수록 더 크게' 인테리어편을 소개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

Withlöunge 홈페이지 바로가기
좋아요
42
스크랩
166
댓글
68
조회
7,031
소중한 우리 집 이야기
오늘의집에 기록해보세요
온라인 집들이 올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