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32
https://d224jl0o7z9gbn.cloudfront.net/uploads/projects/cover_images/medium_1547021184391_WimzE.jpg
온라인집들이
키치한 색감으로 가득 채운 레트로 복층집
2019년 01월 10일 17:35
이 집의 모든 제품 보기
건물
빌라&연립
평수
37평
스타일
빈티지&레트로, 유니크&믹스매치
작업
셀프•DIY
분야
홈스타일링
기간
1 개월
세부공정
조명시공
지역
서울특별시 마포구
[551701, 551733, 551734, 551735, 551702, 551736, 551703, 551704, 551705, 551706, 551707, 551708, 554172, 551710, 554256, 551737, 554257, 551738, 551739, 551740, 551741, 551742, 551743, 551744, 551745, 551746, 551747, 551748, 551749, 551750, 551751, 551756, 551757, 554173, 554258, 551760, 551761, 551762, 551763, 551764, 551765, 551766, 551767, 551768, 554259, 554260, 554261, 554262, 551773, 551774, 554263, 551776, 551777, 551778, 551779, 551780, 551781, 551782, 551783]
안녕하세요. 저희는 결혼한 지 이제 반년 남짓 된 신혼부부예요. 남편은 IT 업계에서 일하는 프로그래머이고 저는 글을 쓴답니다. 같은 회사에서 만나 연애 끝에 일사천리로 결혼에 골인, 현재는 신혼생활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중이지요. 

오늘은 저희부부가 사는 공간을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저희집은 효창공원 부근에 위치한 실평수 30평대 후반의 복층집이에요. 천편일률적인 아파트의 구조를 좋아하지 않아서 '독특한 집구조'를 최우선으로 신혼집을 물색한 끝에 이 집을 찾아냈답니다.

참고로 주거공간에 관해 제가 가장 좋아하는 키워드를 꼽으라면 '복층', '테라스', '기울어진 천장(다락방 느낌)' 꼽을 수 있고, 이 집을 선택한 이유도 바로 이 키워들 때문이에요. 복층에 층마다 테라스가 있고, 꼭대기층이라 다락방 같은 기울어진 벽이 있는 집. 운 좋게도 제가 원하는 세가지 키워드를 모두 충족하는 신혼집을 구하게 되어 너무 기뻤답니다.
사실 이 집은 저희가 첫 입주인 신축집이라 비포라고 할 만한 모습이 없어요. 그냥 하얀 도화지처럼 비워져 있는 집에 저희 색깔을 입혔을 뿐....! 벽지나 바닥재 변경도 하지 않았고 조명 정도만 바꿔달았어요.
저는 무채색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대신 빈티지/레트로한 느낌을 좋아해서 총 천연색과 빈티지 가구들로 집을 꾸몄어요. 이젠 유부녀지만 마음 속엔 소녀가 살고 있어서 키치한 감성도 슬쩍 녹여 넣었지요. 원래도 다양한 색채를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20대 초반을 영국에서 보낸 이후로 옷이든 가구든 알록달록한 색들로 이루어진 걸 더 좋아하게 됐어요. 평소에 옷을 입는 스타일도 노랑, 초록 등 알록달록한 유채색 계열과 총천연색 레깅스, 그리고 빈티지 의상들을 사랑해요. 한국에는 레깅스 색이 다양하게 나오지 않아서 아쉬울 따름이죠.

인테리어에 대해서는 친정엄마의 조언과 구글에서 찾은 이미지들이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엄마도 집 꾸미는 일에 일가견이 있으신 터라 저도 어른이 될 때까지 늘 예쁜 집에서 살았거든요. 그렇게 보고 듣고 한 게 있다 보니 저절로 집을 꾸미는데 관심이 많아졌어요.
사실 평소에도 인테리어 자료를 많이 찾아보는 편인데, 우리나라는 인테리어도 패션처럼 유행하는 한 스타일만 보기 쉬운 분위기라 제게는 큰 도움이 되지 않았던 것 같아요. 요즘 유행하는 건 베이지 + 라탄 + 내추럴 + 식물 + 마티스 그림이잖아요? 그래서인지 요즘의 국내 인테리어 자료들을 찾아보면 대부분이 저 범주를 벗어나지 않더라고요. 

하지만 저는 다들 예쁘다고 해서 예뻐 보이는 것에는 단호하게 선을 긋는 편이에요. 어디까지나 정말로 내가 예쁘다고 생각하는 것에만 오롯이 집중해 그 감성을 가득히 담은 집과 더불어 사는 게 좋거든요.
베이지와 라탄 유행이 있기 전에 휘몰아쳤던 북유럽 열풍이나 화이트 열풍도 그렇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색을 과감히 쓰는 것에 약간의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길거리에만 나가 봐도 차들 대부분이 흰색, 검정색, 은색, 남색의 범위를 벗어나지 않고요. 

저는 오히려 그 반대예요. 좋아하는 색도 너무 많고, 좋아하는 색이라면 무엇이든 집안에 들이고 싶어 하거든요. 인테리어 서적을 보면 전체 색조를 통일하고 한두가지 포인트 색을 주라고 하는데 저는 그런 것도 딱히 없어요. 그래도 다양한 색을 품은 지금의 신혼집은 정신 사납기 보다는 밝고 경쾌한 에너지가 넘치는 것 같은 공간이 되었죠. (적어도 제 기준에는) 

요즘 제가 가장 간절히 바라는 게 있다면 저 밋밋한 흰색 벽지를 대담한 패턴과 색깔의 벽지로 바꾸는 것이랍니다!!
Medium 1546360116758 ofo
여기가 거실이에요. 기울어진 벽 덕분에 제가 그토록 원했던 다락방 느낌이 나는 공간이죠.
쇼파는 샤무드 재질의 3인용으로, 제가 좋아하는 청록색을 골라 주문제작했어요. 색은 튀게, 그러나 모양은 유행을 타지 않도록 가장 무난한 스타일로 골랐답니다.
신혼집 꾸밀 때 하나 생각한 게 '소파만큼은 큰 걸 사지 말자'였어요. 큰 소파가 주는 편안함을 무시할 수 없지만 저는 누가 거실 쇼파에 모로 누워있는 모습이 그닥이라고 생각하는 편이고 거대한 소파가 위압적으로 거실을 점령하고 있는 것도 싫었거든요. 집안 곳곳을 애정을 가지고 꾸몄는데 내내 거실 쇼파에만 들러붙어 있는 건 아쉬우니까 누워 있기에는 살짝 부족한 사이즈로 골랐답니다. 샤무드 재질은 약간 가죽 느낌과 패브릭 느낌의 중간 느낌이면서도 관리도 쉬워서 아주 만족하며 쓰고 있어요. 
Medium 1546360858256 crjgi
거실테이블은 elevator table이라고, 상판을 두배정도 크기로 확장할 수 있고 높이도 높게 또는 낮게 조절할 수 있는 똑똑한(!) 빈티지 테이블이에요. 상판을 확장하고 높이를 높이면 입식 식탁 대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답니다. 저는 필요에 따라 변형이 가능한 이런 가구들을 정말 사랑해요. 요즘은 기술이 더 발전했는데 이런 가구가 왜 더 이상 생산되지 않는지 안타까울 따름이에요.

사진 속 스탠드에 걸려있는 깃발 같은 건 저희 결혼식에 장식했던 천 배너예요. 둘 곳이 마땅찮아서 일단 저기 저렇게 걸어뒀는데, 지금은 부엌 쪽 팬트리로 쓰이는 빈티지장에 걸어뒀어요.

작은 회색 책장 아래칸에 들어있는 건 함들이 때 받았던 자개함이에요. 개인적으로는 저런 동양적인 소품이라도 유럽풍의 인테리어에 충분히 녹아들 수 있다고 생각해서 조금 더 잘 보이는 곳에 꺼내두고 싶다는 생각도 해요. 아직 마땅한 자리를 찾지는 못 해서 저기에 있지만 장인의 손길로 섬세하게 만들고 까다로운 안목으로 고른 게 이렇게 책장 아래에 놓여 있는 게 안쓰러워서 얼른 좋은 자리를 찾아주고 싶어요.
Medium 1546361123102 xpywfhs
왼쪽 문은 안방, 그리고 오른쪽의 닫힌 문은 옷방이에요.

아차, 노란 빈티지 의자 위에 자리잡고 앉은 댕댕이의 정체가 궁금하신 분이 계실까봐... 저 아이는 도어 스타퍼예요. 보기보다 엉덩이가 묵직해서 문이 꽝 닫히지 않게 해준답니다.

자취할 때부터 맥시멀리즘 신봉자(?)였기에 가지고 있는 물건이 많았어요. 덕분에 신혼집이라기엔 놀라우리만치 이런저런 소품들이 갖춰져 있는 상태죠. 언젠가 제가 살았던 자취방도 온라인 집들이를 할 수 있다면 좋겠네요. 좁지만 정말 사랑스러운 공간이었거든요!
Medium 1546361410221 w2lgqczbm
거실 벽이 기울어져 있어서 쇼파에 누워서 위를 바라보면 이렇게 창 밖으로 하늘과 유유히 떠가는 구름이 보여요. 이 집에 온 이후로 쇼파에 누워서 하늘보며 멍때리기도 잔뜩 했지요. 참고로 저희집은 창이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커튼을 설치하기는 어려워서 허니콤 블라인드를 설치했어요.
이 집의 좋은 점 중 하나는, 꼭대기층에 단독으로 위치한 집이라 동서남북 사방에 창이 있다는 거예요. 덕분에 햇살도 엄청 잘 들고 바람도 잘 통한답니다.
Medium 1546361554759 q7lf
책장 위에 있는 건 제가 도자기 공방에서 만든 문패예요. 결혼을 준비하면서 신혼집에 붙이고픈 마음에 만든 것인데 전세집 현관문에 나사를 박기는 좀 그래서 저렇게 빈티지 접시홀더 위에 얹어뒀어요.
Medium 1546361553813 als
거실 벽에 설치된 선반은 저희 결혼식때 썼던 물건들과 청첩장들을 넣어둔 추억보관소예요. 저희는 초여름에 야외에서 결혼식을 올렸거든요. 많은 부분을 셀프로 준비했던 터라 결혼식이 끝나고서도 남은 추억의 소품들이 많았답니다.
Medium 1546440254592 fv2y7brw
맞은편엔 TV와 화장실 문이 있어요. 저흰 좀 아날로그적인 부부여서(신랑이 프로그래머임에도 불구하고) 대형 TV를 구입하지 않았어요. 대신 제가 아끼는 레트로 스타일 TV를 빈티지 TV장 위에 두었지요. 사실 이 집에 거대한 최신형 TV가 있는 게 더 이상할 것 같지 않나요?ㅋㅋ
Medium 1546360116976 u2zsun0div
빈티지 TV 장은 국내에 마음에 드는 게 없어서 영국에서 직구를 해서 들여왔는데 다시는 가구 직구는 하지 않겠다고 생각할 만큼 강행군이었어요. 거의 가구비용만큼 배송비가 들었거든요.
에어컨 오른쪽의 중문은 원래 평범한 3단 중문이라 썩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떼어서 새로 공사를 하긴 아까워서 창문 장식용 프레임을 구입해 장식 패턴을 붙여넣어줬어요. 생각했던 것보다 더 품이 많이 드는 작업이었지만 해놓고 보니 예뻐서 만족스러워요.
최근에는 내내 아쉽게 느끼고 있던 거실 조명을 바꿔 달았어요. 전에는 LED 조명이 달려있어 불을 켜면 다소 살풍경하게 느껴졌던 거실이 보다 따듯하게 느껴져서 좋아요. 사실 조명을 바꿔다는 건 생각보다 어렵지 않은 일인데 이것만으로도 집안 분위기가 정말 많이 달라지거든요. 예전에 자취방에 살 때 마음에 들지 않던 조명을 바꿔달았다가 방이 굉장히 업그레이드 되었던 걸 경험한 뒤로는 조명은 꼭 신경 쓰고 있어요.
에어컨 앞을 가리고 있는 건 저희 결혼식때 썼던 방향 표시판이에요. 결혼식 때 쓰인 물건들이 집안 곳곳에 있어 지금도 결혼식을 추억할 수 있는 따뜻한 신혼집이 되었어요.
제가 인테리어를 하면서 가장 좋아하는 인테리어 아이템을 고르라면 시트지와 페인트를 꼽을 거예요. 

저는 구입한 물건 중 색이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으면 거침없이 원하는 색으로 도색하거나 시트지로 리폼해버리는 편이거든요. 그래서 현관문에도 시트지를 붙여서 꾸몄어요. 원래는 평범하고 칙칙한 갈색 문인데 깔끔하긴 해도 딱히 저희 집에 어울리는 것 같진 않아서 밝은 노랑 컬러로 바꾼 후 토끼모양 걸이를 달아줬지요. 현관의 LED 센서등도 예쁜 것으로 바꾸려고 호시탐탐 노리는 중이에요.
Medium 1546364385594 qkjbm5axr
거실쇼파 오른쪽으로는 바로 식탁과 주방이 있어요.
의자에 매달려 있는 날다람쥐가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휴지케이스입니다!! 집에 놀러온 친구들에게 정말 인기만점인 녀석이죠.
식탁은 양쪽을 쭉 뽑아서 확장할 수 있는 신통방통한 녀석인데, 지금은 왼쪽 날개만 확장해서 쓰고 있어요. 원래 4인용 식탁인데 전체를 확장할 경우 8인용 식탁이 된답니다.
식탁의자 4개는 다 다른 디자인이에요. 갖고 싶은 의자는 많은데 한가지 의자만 고르는 일이 너무 어려워서 믹스매치 스타일로 살고 있답니다. 
Medium 1546364332708 vrk
식탁이 주방과 거실 가까이에 있어 식탁에 있어도 거실의 일부에 머무르는 느낌이 들어 좋아요. 식사를 하는 것 외에도 넓은 테이블에서 취미생활을 하기도 해요. 요즘은 테이블 위에 양초 켜두기를 생활화 하고 있답니다.
주방은 제가 정말정말정말 좋아하는 핑크색으로! 예전 자취방도 핑크방이었고요. 신혼집을 꾸미면서는 두 사람이 사는 공간이니 거실이나 다이닝 코너에는 핑크색 보다는 좀 더 남편과 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색을 사용했고, 주방은 공용공간이긴 하지만 제가 좀 더 차지하고 싶은 곳이니 핑크색을 잔뜩 쓰겠다고 처음부터 남편에게 선포를 했었답니다.
Medium 1546364991091 fsa5
신축집이라 흰색 하이그로시 싱크대가 설치되어 있었는데, 하부장에는 연핑크색 시트지를 붙였어요. 상부장까지 핑크면 좀 답답할 것 같아 상부장은 화이트 상태 그대로 두었고요. 욕심대로 하자면 상판도 원목으로 하고 싶고, 하나하나 저의 확고한 취향을 반영하고 싶지만 전셋집이기도 하고... 신축이니 되도록 최소한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게 현실적인 인테리어를 했어요. 번쩍이는 하이그로시도, 삭막하기까지 한 흰색도 다 제 취향은 아니지만 우리에겐 시트지가 있잖아요?
천장에는 레일등을 달아줬어요. 처음엔 계산을 잘못해서 3구만 달았다가 지금은 하나를 더 구입해서 4구로 바꿨답니다.
Medium 1546365597818 l6i
옆쪽엔 저렴한 나무 선반을 사다가 전자레인지를 올려줬어요. 원래는 나무색인데 민트색으로 칠해주니 좀 더 화사한 느낌이 들어요! 제일 아랫단에는 잡다한 물건들을 다 넣고 노란 체크 천으로 커튼을 달아서 가려줬답니다.
파란 사다리는 키작녀인 저의 필수품인 발받침이에요. 맨날 저걸 밟고 서서 그릇정리를 하곤 하지요. 사진 오른쪽 앞에 생뚱맞게 있는 핑크색 바구니는 세탁함이에요. 그리고 저희집의 시그니처, 연핑크색 냉장고와 2층으로 올라가는 나선계단이 보이네요.
저는 좀 구식 사람이라 아직까지 인덕션 보다는 가스레인지를 선호하는 편이에요. 이 집은 신축임에도 원래부터 가스레인지가 설치되어 있어서 점수를 좀 더 줬어요.
각종 조미료는 인터넷에 많이 파는 조미료 공병 + 이름스티커로 쫙 정리해줬어요.
Medium 1546365820759 h1cbwz
그리고 벽면 타일.... 그냥 무난한 흰색 타일이 붙어있었는데(윗사진 참고) 왠지 심심하다고 느껴져서 격자무늬 타일 시트지를 붙여서 조금 더 취향에 맞게 바꿔줬어요. 레트로한 느낌이라 마음에 들어요.
찬조출연한 제가 만든 도자기 식기들... 취미로 도예수업을 듣고 있어 맨 앞에 베이지색 작은 그릇 빼고는 다 제가 손으로 쪼물쪼물 만든 것들이에요. 엄청난 실력은 아니어도 직접 만든 식기로 밥해먹으면 요리가 더 소꿉놀이 같고 재미있답니다.
Medium 1546366147006 obaaug
그리고 이건 저의 사랑 핑크 주방도구들이에요.
전자레인지(겸 그릴 겸 컨벡션 오븐)는 국내에는 핑크색이 없어서 영국에서 직구를 했어요. 아직 입주 초반에 막 짐이 들어오고 있을 때라 휑하지만 그 외 핑크색 일리 커피머신이 있고, 핑크색 토스터와 핑크색 세탁기가 있네요.
문 닫힌 것만 봐서는 스메그 냉장고인줄 아는 분들이 많지만 사실은 세탁기인 저의 혼수 애장품 1호예요. 

스메그 냉장고는 많이들 쓰셔도 세탁기는 거의 없으실 듯 해서 간략 후기를 쓰자면 솔직히 용량이 그렇게 크진 않아요.(8kg) 하지만 저희는 소량씩 자주 세탁하는 걸 좋아해서 그런지 용량이 크게 불편한 부분으로 느껴지진 않아요. 이불빨래는 불효막심 하게도 친정집에 택배로 부치면 엄마가 해주셔서... 아직은 큰 세탁기가 필요하지 않달까요.ㅎㅎ

그리고 세탁 능력은 국내 가전 못지 않게 짱짱해요! 뭐...사실 다 필요 없고 그냥 너무 예뻐서 모든 것이 용서가 돼요.ㅎㅎ
Medium 1546366342680 zrqfeku45
모퉁이 창문의 왼쪽 면에는 이렇게 발란스 커튼을 만들어 달았어요. 저는 인테리어에 패브릭을 활용하는걸 좋아하는지라 어디든 창이 있으면 커튼을 꼭 달아주는 편이예요. 비가 오는 날에도 운치있어요:) 창틀이 넓은 편이라 아끼는 빈티지 컵들을 조로록 늘어놓았답니다.
백만불짜리 뷰를 가리고 싶지 않아서 오른쪽 면엔 일부러 커튼을 달지 않았어요. 
Medium 1546366609479 7h
주방 옆에는 작은 1층 테라스가 있어요.
Medium 1546366875536 9
이곳에선 주로 먹거리(?) 를 재배하고 있어요 ㅋㅋㅋ 바질이랑 애플민트 등의 허브랑... 요즘은 상추, 루꼴라도 키우고 있어요. 작은 화분들이 놓인 철제로 된 저것은 사실은 빈티지 아기 요람인데 저희 집에 와서 화분 요람으로 대활약 중이에요.
그리고 여긴 부부침실이에요. 주방과 마찬가지로 핑크톤으로 꾸며져 있답니다.
Medium 1546440956909 yreq5
여긴 제가 아끼는 물건들을 올려두었어요. 새침한 얼굴을 하고 있는 저 아이는 사실은 빈티지 모자걸이랍니다. 빨간색 갓의 전등은 남프랑스 여행을 하다가 벼룩시장에서 10유로에 건져온 것이에요. 

주변에선 뭘 또 여행하면서 부득부득 저런 부피 큰 도자기 제품까지 일일히 사들고 오냐는 반응들도 종종 있는데, 저는 마음에 드는 물건이 있으면 반드시 가져야만 직성이 풀리는 편이에요. 남들이 다 선택하는 물건으로는 만족을 잘 못하기도 하고요. 해외여행을 갔을 때 더 꼼꼼하게 쇼핑을 하고, 예쁜 게 있으면 들고오기에 조금 무리가 되더라도 꼭 구입을 해오려는 건 그래서이기도 해요. 빈티지나 해외 물건들은 요즘 유행과 트렌드를 반영한 물건이랑은 또 다른 흐름을 가지고 있거든요.
Medium 1546441181372 6wvdwn
저희 침대예요. 벽에 걸린 장미 그림은 저희 엄마가 그려주신 그림이에요.
Medium 1546367190479 qdjgxyypjn
예전에는 이렇게 침대 발치에 핑크색 LP 플레이어를 뒀었어요. 지금은 저 코너를 거실로 옮겼지만요.
커튼은 사이즈가 대강 맞아서 예전 자취방에서 사용하던 것을 그대로 떼어와서 재활용중이에요. 지금 안방이 핑크톤으로 꾸며져 있어서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사람 취향이 쭉 일관적이면 이런 점이 좋더군요. 뭐든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것?!
Medium 1546367222295 z2hueeo
이쪽은 화장대예요.
사실 화장대를 마음에 드는 걸 찾으려고 엄청 뒤졌는데, 조건을 모두 만족하는 걸 찾지 못해서 반맞춤했어요. 말하자면 기존에 있는 제품에서 디자인은 그대로고 사이즈만 바꾸는 식으로 맞춤을 한건데, 일단은 만족하며 쓰고 있는 중이에요. 거울이 그냥 너무 네모 거울인거랑 모양이 평범한 건 마음에 영 안들지만 거울에 불 들어오는거랑 서랍 안에 콘센트가 있는 건 편하더라구요. 손잡이는 일찌감치 제 마음에 드는 주물 손잡이로 바꿔버렸지만요... 쓰다가 좀 더 예쁜 색으로 페인트칠을 하고 거울도 빈티지 거울로 바꾸려고요.
Medium 1546367222706 1xwqai39x
서랍 위에는 이런 것들이 있어요. 저희 청첩장을 넣은 액자와 촛대, 인테리어 서적과 제가 아끼는 핑크톤 오브제들을 올려두었어요.
Medium 1546367301994 1gb3
겨울엔 요렇게 침대에 그래니 스퀘어 뜨개 이불을 얹어서 장식하고 있어요.
Medium 1546367360004 vk
여긴 옷방이에요. 사실 너무 엉망진창인 공간이라 공개할까 말까 망설여지긴 하네요. 저는 영국에서 자취를 했던 터라 영국의 많은 집처럼 방 안에 붙박이장 문이 달려있고 그 안에 옷 수납장이 있는 구조에 익숙해져서 이 옷방도 그런 느낌으로 쓰고 있어요. 방이라기 보단 그냥 그 자체로 큰 수납장이라고 할까요? 그래서 따로 돈을 들여 장을 짜 넣지도 않았고 그냥 행거를 설치해서 옷을 수납했어요. 어차피 자주 눈에 띌 공간이 아니므로 그렇게 깔끔할 필요는 없겠다는 판단에서였죠.  

앞에 보이는 작은 빈티지 이동식 옷걸이에는 좋아하는 스카프랑 모자 같은 것들을 걸어뒀어요. 바퀴가 달려서 이리저리 옮길 수 있어서 편리하답니다.
반대편엔 이렇게 거울과 다림질판, 수납장이 있어요.
Medium 1546367506019 ko
여기서부턴 2층이에요. 아까 부엌쪽에 있는 나선형 계단을 타고 빙글빙글 올라오면 나타나는 공간이죠. 앞쪽에 보이는 빈티지 세면대에는 보통 작은 화분들을 넣어두곤 해요. 2층도 1층과 면적이 비슷하고, 여기는 손님방과 서재 겸 작업실이 있어요. 

2층은 나선형 계단 때문에 이것저것 큰 가구를 올리거나 하기도 번거로워서 1층에 비하면 힘을 빼고 자취방에서 들고 온 가구 & 작은 가구 위주로 간단하게 꾸몄어요. 다음에 살게 될 집이 어떤 형태인지도 모르는데 이 집을 위해 물건을 사들이기가 좀 그렇기도 하고 저는 워낙 짐을 잘 늘리는 편이라 굳이 벌써부터 채워넣지 않아도 살면서 짐이 늘 것 같더라구요.
오른쪽 문은 2층 테라스로 나가는 문이에요.
Medium 1546367505540 4lqy
세면대 쪽에서 맞은편을 바라보면 이런 느낌이예요. 서재로 통하는 문과, 계단으로 내려가는 길이 있어요. 나선형 계단이 불편한 점도 있지만 편한 점도 있고, 보기에는 예뻐서 아직까지는 만족해요.
토끼 녀석은 아래층 댕댕이와 마찬가지로 엉덩이가 무거운 도어스토퍼랍니다.
2층 서재 겸 작업실로 들어가면 이렇게 책장을 마주하게 됩니다. 저도 남편도 책을 좋아하는 편이라 결혼하면서 제가 챙겨온 책만 이 정도 되고, 사진에 보이는 책장 외에도 집안 곳곳에 책이 수납되어 있어요.
예전 자취방에 살 땐 책을 장르 별로, 크기 별로 정리했는데 그렇게 하니 책장이 좀 지저분해 보이는 것 같아서 이번에는 색깔별로 정리해봤어요.
Medium 1546441291014 siitsw4req
이쪽은 저의 사부작 타임을 위한 공작재료들을 정리해놓은 수납함이에요. 펠트, 천쪼가리, 종이, 리본, 털실 등등등 없는 것 빼고는 다 있는 곳이죠:) 빨간색 집은 반짇고리랍니다!
Medium 1546441380705 djzo
서재는 구조가 좀 독특한데, ㄱ자로 생겨서 코너에 창이 있고, 사진상의 의자 등받이쪽엔 또 내부와 통하는 뚫린 창이 있어요. ㄱ자 부분은 안락의자를 놓고 책을 읽을 수 있는 자리로 만들었어요. 자리에 앉아서 창으로 내다보면 남산타워가 보인답니다.
Medium 1546441801323 8xwuzt9
뚫린 창 옆에 자리한 이곳은 저의 작업대예요. 여기서 바느질도 하고, 이것저것 손으로 만드는 걸 즐겨 해요.
Medium 1546441652225 wriabf6vo
요즘은 손바느질로 퀼트 자수 보를 만들고 있는데.... 언제 끝이 날지 모르겠네요:(
Medium 1546368066948 oc
여긴 2층의 또 다른 방이에요. 손님방 겸 수다방 겸 영화방이랄까? 왼쪽의 벽에 빔을 쏴서 영화를 보기도 하고... 화장실이 딸려 있어서 우리집에 손님이 오시면 이 방으로 모십니다!ㅋㅋ
사실 방이 4개인 신혼집을 구하게 될거라곤 생각하지 못한 채 혼수를 준비했기 때문에 딱히 들어가 있는 가구 없이 휑한 편이에요.
Medium 1546368066319 y7sbca2g
창가에는 손님들이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잡지류를 꽂아뒀어요.
Medium 1546441863357 kgzdj97
사실 이 방이 저희 집에서는 제일 넓은 방인데, 2층 제일 안쪽 방이기도 해서... 방 한쪽에 저렇게 레일을 설치하고 커튼을 달아서 창고 대용으로 쓰고 있어요. 붙박이 장을 짜 넣기엔 벽도 천장도 다 기울어져 있는 다락방이라 아예 방 부분을 창고로 할애했죠. 안에는 옷걸이를 두어서 제가 결혼식때 입었던 웨딩드레스랑 빈티지 드레스 등을 보관하고 있어요.
연핑크색 커튼은 원래 자취방에서 행거를 가리려고 달았던 것을 재활용했고, 오른쪽 진핑크색 커튼은 모자란 부분만큼 길이를 재어 제가 다시 만들었어요. 원래 같은 색으로 하고 싶었지만 같은 색의 천이 단종되어서 저렇게 색이 다른 두 커튼이 되었어요.
Medium 1546368152484 1hciaji
구석에는 라디오와 램프, 그리고 제가 아끼는 풍선오리가 놓여있어요. 테이블 겸 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은 다 먹은 와인 상자를 재활용 한 것이에요.
그리고 여긴 2층 테라스예요. 여기에도 식물들이 있답니다. 아직 정원사의 경지에는 오르지 않았기 때문에 상황을 봐가며 조금조금씩 식물을 늘리는 중이죠. 여긴 층꽃과 바늘꽃 등 꽃을 볼 수 있는 식물들 위주로 놓아두었어요.
이 집을 선택한 또 하나의 이유는 전망이었어요. 테라스에 나가보면 정말정말 전망이 너무 좋거든요. 멀리 남산타워와 롯데타워까지 보이니..... 참고로 롯데타워가 안보이는 날은 미세먼지 심한 날, 롯데타워가 잘 보이는 날은 공기 좋은 날이에요ㅋㅋ
쨍한 날 식물들 물 주면서 찍은 사진이에요. 2층의 꾸밈에 대해서는 아직도 계속 고민하고 있어요. 우리나라에서 테라스는 안타깝게도 봄과 가을엔 미세먼지로, 여름과 겨울엔 날씨 때문에 오래오래 나와있을 수 있는 공간이라 할 수는 없어서 너무 비용을 들이지 않으면서 예쁘게 인테리어해보려고 해요.
이건 야경이에요. 가끔 날씨 선선할 땐 떡볶이 같은거 뚝딱뚝딱 해서 2층 테라스에 올라와서 먹기도 해요. 그런 날은 풍경을 반찬삼아 밥은 다 먹는거죠*_*
올 여름 무더위 끝에는 여름 내내 더위에 허덕이느라 시들시들하던 바늘꽃이 한가득 피어서 저를 기쁘게 해줬고,
요 가을엔 내내 녹색이기만 하던 유주나무의 열매들도 고운 주황빛으로 익어주었고,
꽃이 피지 않을 것 같던 꽃모밀도 이렇게 작은 핑크색 꽃을 피워냈어요....!
저는 원래도 소소한 것에 집착하는 스타일이었지만 이 집에 살면서부터 더 소소한 것에 행복을 느끼게 된 것 같아요. 사계절의 흐름이 조금 더 와닿는다고나 할까요? 요즘은 식물들 월동을 어떻게 시켜줄지가 초유의 고민거리이자 즐거움이랍니다.
최근에 친정에 갔더니 엄마가 '지금 좋아하는 곳에 살고 있나요?' 라는 책을 읽고 계시더라고요. 저도 엄마도 에너지를 채워주고 삶의 기반이 되어주는 집이라는 공간에 큰 의미부여를 하고, 열심히 가꾸려는 스타일이에요. 어쩌면 살면서 만나게 될 수많은 집들 중 저희 부부에게는 가장 큰 의미가 있는 첫 신혼집을 사랑스럽고 따뜻한 공간에서 꾸리게 되어 참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은 어떠신가요? 지금, 좋아하는 곳에 살고 계신가요?
인스타그램 구경 가기
좋아요
758
스크랩
896
댓글
145
조회
31,045
이 집에 사용된 제품
전체보기
애슐리 전신거울 2colors
29,900원
네오스페이스 고정형 행거 7종 택1
29,900원
레터링 글라스 양념병 오일병. 스티커 양념통 모음전
1,450원
북유럽 스타일 DIY 렌지대
14,900원
MKB 캐비넷 모던세로중 2문 수납장 6colors 8001015
109,900원
보온보냉 테이블팟 주전자 3colors
46,200원
VALLEN 접이식 테이블&의자 9colors
33,900원
Jess-Grey 리클라이너 의자
39,900원
PIPAN 3단 서랍장 KS1007STB 2colors
153,000원
BUNNY 단스탠드
5,900원
32 클래식 TV
659,500원
토끼 라이스 주걱 화이트/블랙/핑크
14,800원
WOW캐서린2레이스커튼
9,310원
벨벳 쿠션 커버
15,000원
드럼 세탁기 4colors
2,700,000원
빈티지 캔들홀더 우드촛대 모음
14,000원
버킹엄 6등 직부&펜던트 겸용 인테리어 포인트 조명
144,600원
퀴부 Ribbon Chair Pink
260,000원
컬러 스토리 서랍장 5단
59,900원
고품격인테리어필름 ( ES81 ) Soft Pink단색필름지
3,300원
주방 욕실 방수 타일시트지
1,500원
핑크 래빗 L자 북앤드
103,020원
피그 발매트 40x60
15,600원
3295 저소음원형페달휴지통12L
38,000원
네오플램 레트로 3종 18편수+18양수+24후라이팬
94,900원
나팔갓형 등기구
5,760원
접이식의자 간이의자 편리한 다용도 사무용체어 접의자
32,500원
철제 벽걸이 메쉬보드 -3종
1,060원
칼리타 핸드밀 KH-3C (색상선택)
39,000원
아크릴 투명 액자 A3 - 오크 원목
23,000원
자동 물빠짐 식기건조대
14,700원
고양이 물뿌리개(선택/1) / 물조리개/ 원예
12,900원
60cm 낮은책장 4단 공간박스
39,000원
클라라 플로어 장스탠드 (SS-3200)
65,000원
단색시트지 머스타드 MW-003
3,960원
파스텔라탄 정사각 빨래바구니
78,000원
프란시스 x1
399,000원
인테리어격자 창문아트격자 20개
9,800원
무소음캬라멜벽시계250
12,900원
욕실 화장실수건걸이 알미늄 스텐
8,000원
메어리 라탄 원형 바스켓
68,000원
두툼한 발 주방 매트
14,000원
몽돌 접시 L / 접시세트 . 도자기접시 . 대접시
32,000원
6546 라플란드 앤더스 빈티지 모던 원목 5단서랍장 신혼가구
490,000원
로즈핑크 모자이크 쉐이드/트레이 S
34,000원
5763 포멀 LED조명 원목화장대
690,000원
원목텃밭상자 나무화분
7,000원
2FF Ollie Duck Bebe
128,000원
주물리본손잡이
2,910원
유니크 인테리어 디자인 포스터 M 아메리카노와 카푸치노 카페 커피
11,840원
전기방석 1인용 2인용 3인용 한일 유니언잭 극세사 온열방석
21,000원
팜베어 갤러리 겸용액자 8X10
7,900원
벨벳 쿠션 커버
15,000원
이 집에 사용된 제품 더보기
실제 적용 샷을 보고
살 수 있어 좋아요!
앱스토어 후기
오늘의집 앱으로 보기